2015.01.02 08:44

생의 전환을 앞둔 두 여자의 새해 맞이

2015년 1월 1일. 새해를 맞기 위해 아침부터 부산히 움직였다. 해맞이 명소와 인파가 부쩍되는 곳은 아직 찾기 힘들다. 가족 모두 해맞이를 하고 싶었으나 아직 3살짜리 어린 딸 때문에 결국 무산되고 올해 큰 변화를 겪에될 2명이 담청되었다. 바로 나와 우리 큰 딸 근영이다.

나는 올해로 '4'짜를 달게 된다. 사실 급격히 우울해지거나, 알수없는 감정에 휩싸여있지도 않다. 그냥 '40'이 되는구나~라는 정도이며 '이제 좀 더 시간이 빠르게 흐르겠지?' 라는 생각만 들뿐이다. 그래도 40이라는 숫자는 결코 익숙한 숫자가 아님은 분명하다.

나의 딸 근영이는 '학생'으로서의 삶을 시작하게 된다. 출산직후 호호 불며 전전긍긍했던게 엊그제 갔은데 벌써 초등학생이 된단다. 지금과 다른 사회속에 발을 담그게 된다. 그렇게 되면 나 또한 학부모가 된다는 말인데, 학부모로서의 삶은 조금의 기대와 함께 엄청난 걱정스러움이 있다.

어쨋든 우리 가족 중 선택 된 2명은 지난 밤에 계획한 시간보다 30분 늦게 집을 나섰다. 늦은 출발에 뛰듯이 발걸음을 옮겼으나, 생각보다 늦게 출발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하긴, 오늘 우리가 해맞이 할 곳은 우리 동네 뒷산인 갈뫼산이인데, 가는 중간에 해 맞을 곳이 많고, 정상이라도 40분이면 충분이 오를수 있는 곳이다.

갈뫼산 약수터 입구에는 너무도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다. 해마다 동네 자생단체에서 떡국 나누기 행사와 새해 소망 풍선을 나눠주고 있는데, 올해 또한 많은 분들의 수고로 새해 분위기를 고조 시키고 있었다. 늦은 출발로 우리는 떡국은 포기하고 풍선이라도 받을 생각으로 행사장으로 가니, 이미 풍선도 동이 나고 없었다. 딸이 크게 아쉬워했지만, 이내 '어쩔수 없지 뭐~ '하며 쿨하게 발걸음을 옮긴다.

 


새벽시간이라 그런지 평소 이 산을 잘 오르던 딸은 금새 지쳐했다. '지리산도 갔는데 이정도 쯤이야...'라며 용기도 북돋아 주었지만, '목이 마르다', '다리가 아프다.', '배가 고프다'며 힘들어 한다. 그래서 결국 정상은 포기하고 사람들이 모여있는 중턱에서 해를 맞이하기로 했다.

해를 기다리는 동안 딸에게 어떤 소원을 빌거냐며 물었다. 딸애는 한참 생각하더니 5가지를 말한다.
1. 엄마아빠 오래 살게 해주세요.
2. 채린이 오래 살게 해주세요.
3. 나도 오래 살게 해주세요.
4. 할머니 할아버지 오래 살게 해주세요.
5. 학교 수업 시간에 화장실 안가게 해주세요.

마지막 소원에서 결국 주위사람들까지 '빵' 터졌다. 내가 왜 그게 걱정되냐고 했더니 '언니들이 수업 시간에 화장실가면 선생님이 혼낸다고 했어'라고 하며 '난 정말 혼나는게 싫어'라고 한다. 학교 들어가기 전부터 선생님에 대한 좋지 않는 인상으로 시작하는것 같아 걱정스럽기도 해서 '급하면 화장실 가도 돼. 그리고 쉬는 시간도 있잖아'라고 하니 '쉬는 시간이 정말 정말 짧데'란다. 이런 말을 주고 받으니, 학생으로서의 삶을 시작하는 딸의 무게가 제대로 느껴졌다.

 

 

 

이제 앞으로 고등학교까지 12년을 학생으로서 가방과 친구처럼 살아야 한다. 우리 딸에게 올 학교 생활이 어떨지 궁금하면서도 학교라는 경쟁구도속에 허우적되지 말고 지혜롭게 잘 이겨냈으면 한다. 나 또한 분위기 휩싸이지 말고 지혜로운 학부모가 되어야겠다고 다짐했다.

이렇게 아이와 이야기를 주고받고 있으니, 갑자기 곳곳에서 탄성이 나온다. 오늘은 운 좋게 하루도 맑아 해님이 올라오는게 선명하게 보인다. 해가 떠오르자 우리 딸은 자기가 준비한 소원들을 중얼거리며 합장을 하고, 나 또한 올해 다짐한 것들을 마음 속으로 이야기 했다.

 

 


아침에 일어나 힘들에 산을 오르고 해가 떠오르는 것을 기다리는 시간은 1시간 정도였는데.... 해가 떠오르는 시간은 금새였다. 조금은 허무했지만, 온전히 딸과 보낸 한시간이라 생각하니 멋진 새해를 맞은 것 같아 뿌듯하다.

산에서 내려오는 동안 근영이에게 8살 기념으로 뭟하고 싶냐고 했더니, 특별히 없다고 한다. 평소 노래를 좋아하는 모습이 떠올라 '노래방'을 언급했더니, '지나가다가 간판은 봤는데, 한번 가보고 싶어'라며 반색한다. 결국 아빠를 설득시키기로 하고 할머니 할아버지께 들러 새해인사드리고 집으로 왔다.

집에서 반겨주는 작은딸 채린이와 신랑은 보니, 갑자기 따뜻함을 느꼈다. 2015년 나에게 많은 일들이 맡겨지고 또한 만들기도 해서 정신없이 바쁘게 살겠지만 가족들속에서의 나의 역할도 늘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결심이 절로 떠올랐다.

평소 약속했던 오무라이스로 아침을 먹고 가족들과 덕담을 나누웠다. 덕담을 나누는 중에 근영이가 울어버려 분위기가 묘했지만, 그래도 '우리가족 모두 사랑해'로 훈훈하게 마무리하였다.

우리 가족의 첫 노래방 나들이는 성공적이었다. 처음에는 둘째딸이 무섭다고 아빠 품에서 내려오지 않더니, 이내 아는 노래가 나오니 마이크를 잡고 흥얼거렸고, 흥이 많은 큰 딸은 1시간 내내 자리에 않지 않고 템버린을 한손에 쥐고 공연을 펼쳤다. 오랜만에 온전히 우리 가족들로만 보낸 시간이었다.

2015년 첫 시작을 멋지게 보내서 그런가? 올 한해 참으로 기대가 된다.

Trackback : 0 Comment 3